대법원 2021. 9. 9. 선고 2017두45933 전원합의체 판결 〔유족급여및장의비부지급처분 취소〕

페이지 정보

본문

2021. 9. 9. 선고 2017두45933 전원합의체 판결 〔유족급여및장의비부지급처분 취소〕 

2007년 개정으로 신설된 구 산업재해보상보험법 제37조 제1항을 산업재해보상보 험법상 ‘업무상의 재해’ 인정하기 위한 업무와 재해 사이의 상당인과관계에 관 한 증명책임을 근로복지공단에 분배하거나 전환하는 규정으로 볼 수 있는지 여 부(소극) [다수의견] 산업재해보상보험법(이하 ‘산재보험법’이라 한다)상 보험급여의 지급 요건, 2007. 12. 14. 법률 제8694호로 전부 개정된 구 산업재해보상보험법(2017. 10. 24. 법률 제14933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이하 ‘구 산재보험법’이라 한다) 제 37조 제1항 전체의 내용과 구조, 입법 경위와 입법 취지, 다른 재해보상제도와의 관계 등을 고려하면, 2007년 개정으로 신설된 구 산재보험법 제37조 제1항은 산 재보험법상 ‘업무상의 재해’를 인정하기 위한 업무와 재해 사이의 상당인과관계 에 관한 증명책임을 근로복지공단(이하 ‘공단’이라 한다)에 분배하거나 전환하는 규정으로 볼 수 없고, 2007년 개정 이후에도 업무와 재해 사이의 상당인과관계의 증명책임은 업무상의 재해를 주장하는 근로자 측에게 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 므로, 기존 판례를 유지하여야 한다. 구체적인 이유는 다음과 같다.

(가) 산재보험법상 업무상 재해의 개념, 보험급여의 지급요건 및 구 산재보험 법 제37조 제1항 전체의 내용과 구조를 종합적으로 살펴보면, 구 산재보험법 제 37조 제1항에서 말하는 업무상의 재해에 해당하기 위해서는 업무와 재해 사이에 상당인과관계가 인정되어야 하고 이는 보험급여의 지급요건으로서 이를 주장하 는 근로자 측에서 증명하여야 한다고 볼 수 있다. 구 산재보험법 제37조 제1항은 본문에서 업무상 재해의 적극적 인정 요건으로 인과관계를 규정하고 단서에서 그 인과관계가 상당인과관계를 의미하는 것으로 규정함으로써, 전체로서 업무상 의 재해를 인정하기 위해서는 상당인과관계를 필요로 함을 명시하고 있을 뿐, 상 당인과관계의 증명책임을 전환하여 그 부존재에 관한 증명책임을 공단에 분배하 는 규정으로 해석되지 아니한다.

(나) 구 산재보험법 제37조 제1항의 입법 경위와 입법 취지, 특히 구 산재보험 법 제37조 제1항 단서가 자구 수정과정에서 비로소 추가된 점 등에 비추어 보면, 2007년 개정 당시 구 산재보험법 제37조 제1항의 신설은 노동부령에 위임했던 업무상 재해의 인정기준을 법률에서 유형별로 직접 규정한 다음 구체적인 인정 기준은 대통령령으로 정하도록 함으로써 포괄위임 논란을 해소하고, 업무상 재해 의 인정 요건으로 업무와 재해 사이에 상당인과관계가 필요하다는 원칙을 분명 하게 하려는 데에 취지가 있었다. 이에서 더 나아가 구 산재보험법 제37조 제1항 단서 규정을 통하여 상당인과관계 증명책임의 전환과 같이 산업재해보상보험제 도 운영에 근본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사항의 변경까지 의도하였다고 볼 만한 사정을 찾기 어렵다.

(다) 구 산재보험법 제37조 제1항에 따른 업무상 재해의 인정 요건에 관하여만 공단이 업무와 재해 사이의 상당인과관계의 부존재를 증명하여야 한다고 해석하 는 것은, 산재보험법상 진폐 등에 관한 규정 및 관계 법령들에 따른 재해보상제 도의 전반적인 체계와 조화되지 아니하고 입법자가 전혀 예정하지 않았던 상황 을 초래하므로 수긍하기 어렵다. [대법관 김재형, 대법관 박정화, 대법관 김선수, 대법관 이흥구의 반대의견] 다 수의견은 산재보험법 제5조 제1호에서 정한 ‘업무상의 재해’를 주장하는 당사자 에게 업무와 재해 사이의 상당인과관계에 관한 증명책임이 있다는 기존 판례가 타당하다고 한다. 그러나 이러한 태도는 2007년 산재보험법 개정 이전에 형성된 판례를 그대로 따르는 것으로서 2007년 산재보험법 개정으로 신설된 구 산재보험법 제37조 제1 항의 의미를 등한시하는 해석이다. 구 산재보험법 제37조 제1항에 따르면, ‘업무 상의 재해’의 인정 요건 가운데 본문 각호 각 목에서 정한 업무관련성이나 인과 2021. 10. 15. 판례공보 - 15 - 관계에 대해서는 이를 주장하는 자가 증명하고, 단서에서 정한 ‘상당인과관계의 부존재’에 대해서는 상대방이 증명해야 한다고 보아야 한다. 이것이 법률해석에 관한 일반 원칙에 부합한다. 따라서 ‘업무상의 재해’에 관한 이러한 증명책임 원 칙에 반하는 판례는 변경되어야 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Login